내시경센터

대장내시경

내시경기계로 항문을 통해 대장내부를 정확히 관찰할 수 있는 검사로
다양한 대장 병변을 진단할 수 있는 가장 정확한 검사입니다.

대장은 맹장에서 시작해서 상행>횡행>하행>S자결정>직장>항문에 이르는 약 1.5m 길이의 장기입니다.
내시경은 긴 관 형태의 기구로 그 끝에 광학 렌즈와 불빛을 비출 수 있는 장치가 있어 인체의 내부를 관찰할 수 있게 만든 기계 입니다.
대장내시경검사를 통해 치질, 대장염, 대장 용종, 대장암 등 다양한 대장 병변을 진단할 수 있는 가장 정확한 검사입니다.

대장내시경은 언제 받아야 할까요?

예방적 대장암 검사

최근 급증하고 있는 대장암의 예방과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위해서는 정기적인 대장한문 내시경 검사가 가장 유용합니다. 대장암으로 진행할 수 있는 대장 용종이나 조기 대장암은 증상이 없기 때문에 50세가 되면 대장 증상이 없어도 3-5년 간격으로 정기적인 대장항문 내시경 검사를 받아야 하며 가족 중에 대장암이나 대장용종이 있는 경우는 30대에 검사를 시작하는 것이 안전합니다.

대장내시경 검사를 하는 가장 큰 목적

어떤 증상이나 대변검사상 잠혈 양성일때 대장암에 의한것인지 아니면 다른 원인에 의한 것인지를 확인하고, 대장용종을 발견하여 제거하는 것입니다.
대장암은 대장에 생기는 가장 위험한 질병이며, 대장용종은 대장암으로 진행될 수 있는 질병인 동시에 매우 흔한 질환이기 때문입니다. 그 외에 대장암 수술 후의 경과 관찰을 위해서 필요하기도 하고, 궤양성 대장염이나 크론씨 질환, 장결핵 등을 진단하기 위해서도 필수적입니다.

대장 내시경 검사

대장내시경 검사방법

성공적인 대장내시경 검사를 위해서는 적절한 대장 정결이 필수적인데, 장세척을 하고 난 뒤 변이 장 점막에 묻어 있으면 내시경 시야를 가리거나, 검사 자체를 어렵게 만들기 때문에 검사에 있어서 좋지 않습니다. 그래서 적절한 하제를 복용하게 되는데, 쿨프랩액을 검사전날 저녁, 검사당일 아침에 나누어 마시고 난 후 맑은 액체가 나올때까지 충분히 설사를 한 후 검사를 시행하게 됩니다.

검사시간은 시술자의 숙련도나 개인의 상황에 따라 달라지는데, 쉽게 되는 분들은 항문에서 맹장까지의 5~10분 이내에 검사를 진행할 수 있으며, 몸이 호리호리한 분들이나, 과거 자궁 수술을 받으신 분들, 변비가 심한분들, 그리고 굴곡진 대장을 가지신 분들은 다소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습니다. 맹장까지 삽입 후 내시경을 빼내면서 장을 관찰하는데 5분정도 걸립니다. 용종이 발견되어 제거를 하는 경우나 조직검사를 하는 경우엔 추가로 몇분이 더 소요됩니다.

대장 내시경으로 진단할 수 있는 질환

  • 궤양성 대장암, 크론씨 병, 직장암, 대장용종, 대장게실

대장 내시경 검사가 필요한 경우

  • 장관으로부터의 출혈, 원인불명의 만성 설사, 최근 배변습관의 변화
  • 대장 곁주머니(게실)이나 악성질환의 감별진단
  • 대장암이나 대장 용종, 대장염에 대한 가족력이 있는 경우
  • 대장 조영술이나 대장 컴퓨터 내시경상 용종이나 암이 의심되는 경우
  • 염증성 장질환의 진단 및 추적, 통증, 흔히 하복부 통증
  •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40세 이상의 분들 특히 대장암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대장 내시경 후 주의사항

  • 검사 이후 첫 식사는 자극적인 음식(매운 음식, 기름진 음식)을 삼가하고 흰 죽으로만 드세요.
  • 장내 가스가 완전히 제거되지 않으므로 가스 배출 촉진을 위해 장마사지를 해주세요.
  • 대장 내시경 이후 항문 주위 자극으로 인해 불편하실 수 있으니 자극완화를 위해 좌욕이 도움이 됩니다.
  • 조직 검사 후 배변에서 약간의 혈액이 섞여 나올 수 있습니다.